고속도로 교통사고 대책

일신
2017-03-28
조회수 2554

  최근 3년간 우리나라 고속도로에서 발생한 교통사고 치사율100명중 7.1명으로, 전체 교통사고 치사율보다 약 세 배 높습니다. 특히 인명피해가 큰 대형사고 중 23%가 고속도로에서 발생한 사고인데, 고속주행을 할수록 충돌시 충격이 크고, 차량의 정지거리 또하 길어지므로 돌발 상황에 대한 방어율이 감소하게 됩니다. 도로 선형 구조가 직선인 고속도로는 직선으로 뻗은 단조로운 도로를 운전자가 장시간 운전을 하면 피로도가 누적되어 졸음운전에 위험에 놓일 수 있는데, 현재 졸음운전 사고가 음주운전 사고보다 치사율이 높다고 합니다.


고속도로를 주행할 경우에는 안전거리 확보가 필수입니다. 고속도로 뿐만 아니라, 모든 도로에서 운전자는 안전거리를 준수해야 하는데, 브레이크를 밟은 후 완전히 정지할 때까지의 거리인 정지거리는 달리는 속도에 비례해 길어지므로 속도에 맞는 안전거리 확보가 필요합니다. 우리나라 고속도로의 규정 속도는 대개 100km/h, 브레이크를 밟은 후 실제 제동이 걸리기 시작할 때까지를 나타내는 공주거리브레이크 제동후 완전히 정지할 때까지인 제동거리를 더했을 때 약 100m 이상의 거리가 확보되야 합니다. 이 안전거리가 유지되야 정지 차량과의 2차 사고를 피할 수 있습니다.


졸음운전에 대한 단호한 의지를 갖는 것도 중요합니다. '졸음운전을 하면 안된다'는 의지도 물론 중요하지만, 장거리를 운전하기 전날에는 충분히 휴식을 취해 다음날 무리 없이 운전할 수 있도록 컨디션 조절을 한다던지, 운전 중 피곤하다면 안전을 위해서 잠시 휴게소 또는 졸음 쉼터에 머물며 휴식을 취하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입니다.


고속도로 내 특히 주의해야 할 구간이 있는데, 바로 고속도로 진입로 및 분기점입니다. 분기점을 앞두고 급작스러운 차로 변경이나 예기지 않는 서행은 대형사고의 주원인이 되니, 분기점을 잘못 진입했을 경우에는 다음 출입로로 진행하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그리고 본선에 합류하는 경우, 본선 차량에 우선권이 있으므로 속도가 느린 상황에서 무리하게 끼어들거나 무작정 앞지르는 행동을 해선 안되며, 후속차량의 속도와 거리가 자신의 예상과 다를 수 있음을 명심해야 합니다. 차로의 폭이 넓더라도 지정된 차로에서 차례를 지켜 이동해야 하는 것 또한 명심해야 합니다.


만약에 고속도로에서 사고가 났을 경우에는 어떻게 해야 할까요? 신속히 고속도로 사고 관련 기관에 연락하고, 안전한 곳으로 몸을 피하는 것이 중요하지만! 먼저, 고속도로에서 자동차를 운행할 수 없을 때에는 그 자동차로부터 100m 이상 떨어진 곳에 고장 자동차 표지, 일명 '삼각대'를 설치해야 합니다. 


삼각대 설치를 통해 다른 운전자에게도 사고가 났다는 사실을 알려야 하고, 2차 사고의 위험을 피하기 위해 고속주행 중인 차량 주변에서 서성이는 것은 금물이며, 가드레일 밖 안전한 지역으로 몸을 피해야 합니다.


고속도로 뿐만 아니라 운전자는 서로 양보, 배려하면서 규정 속도와 교통 법규를 준수하며 운전한다면, 점차 교통사고 발생률도 줄어들지 않을까 싶습니다. 모든 운전자분들이 사고없이 안전하게 운전하시길 바랍니다.

1 0